NEWS

November 29, 2022

한국제약바이오협회, ‘2022 KPBMA 오픈이노베이션 플라자’ 바이온사이트 참여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12월 5일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2022 KPBMA 오픈 이노베이션 플라자’ 행사를 개최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9일 ‘2022 KPBMA 오픈이노베이션 플라자’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통 제약사는 물론 바이오벤처 등 다양한 규모의 제약바이오기업들이 대거 참석할 것으로 알려진 이번 행사는 협회가 산업계의 국내외 오픈이노베이션 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회가 KPBMA 오픈이노베이션 플라자 참가 신청을 받은 이날 현재 행사의 하이라이트격인 ‘비즈니스 파트너링’에는 29개사가 기술 공급사로 참여, 자신들의 핵심 신기술을 공개할 예정이다. 또 기업들이 공개할 예정인 신약 파이프라인들에 대한 사업화 기대를 담은 36건의 비즈니스 파트너링 신청이 사전 접수된 상태다.

이번 오픈이노베이션 플라자에 기술 공급 의사를 밝힌 기업은 (가나다순) ▲넷타겟 ▲뉴로벤티 ▲닥터노아바이오텍 ▲메디리타 ▲바이온사이트 ▲세라노틱스 ▲스페바이오 ▲신테카바이오 ▲씨드모젠 ▲아울바이오 ▲안지오랩 ▲에스씨엠생명과학 ▲에이조스바이오 ▲엔테로바이옴 ▲온코크로스 ▲유스바이오글로벌 ▲인포보스 ▲일리미스 ▲지투지바이오 ▲큐리진 ▲큐제네틱스 ▲티온랩테라퓨틱스 ▲파노로스바이오사이언스 ▲파로스아이바이오 ▲팜캐드 ▲프리클리나 ▲홀로스메딕 ▲휴켐바이오 ▲히츠 등 29개사다. 이들 기업은 신약 플랫폼 기술과 후보물질, 바이오소재 생산, 인공지능(AI) 플랫폼 및 디지털 기술 등을 보유하고 있다.

기술 공급사와 수요 기업 간의 파트너링은 당일 오후 1시부터 1:1로 진행되며, 약 30여분의 시간이 배정된다.

협회는 파트너링에 미처 참여하지 못한 기업들을 위해 30일까지 기술 공급 및 수요 부문에 걸쳐 참여접수를 받을 예정이다. 비즈니스 파트너링 신청은 원활한 행사 준비를 위해 11월 30일까지 선착순 마감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서 파트너링은 물론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이 보유하고 있는 신약 파이프라인 정보를 총망라한 ‘제약바이오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가칭) 선포식도 주목할만 하다. 협회는 이 플랫폼을 통해 신약개발을 위한 기업 간 오픈이노베이션이 더욱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밖에도 우수기업 사례발표, 세미나 등도 마련돼 있다. 이날 원희목 회장의 기조강연 ‘제약바이오산업의 성공 지름길 오픈이노베이션’을 시작으로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KIMCo) 허경화 대표가 KIMCo 투자 플랫폼 소개 및 운영방안에 대해, AI신약개발 협의회 김이랑 회장이 AI신약개발 공동연구 성공사례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더불어 ▲Lesson from the Masschallenge in Venture(메디아이플러스 정지희 대표) ▲InnoLAMP 기반기술 이용 지속성 미립구 주사제 기술 개발(지투지바이오 이희용 대표) ▲The Best Target The Best Chemical(파로스아이바이오 남기엽 부사장) ▲CRG-01 for Treatment of AMD and DR(씨드모젠 박기랑 대표) ▲혁신적 복합제 발굴을 위한 AI 솔루션 ‘ARK’를 활용한 파이프라인 개발 사례(닥터노아바이오텍 김혜령 팀장) 등의 주제발표도 이어진다.

협회 관계자는 “이번 오픈이노베이션 플라자는 차세대 유망기술을 접하고 이를 사업화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협회는 오픈이노베이션 활성화를 위한 연구개발 및 기술사업화를 촉진하고 나아가 신약개발 생태계 구축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http://www.k-health.com/news/articleView.html?idxno=62312

November 15, 2022

Bionsight selected as the finalist team in 2022 Merck Research Grants.

Bionsight was selected as the finalist 8 teams out of a total of 1147 applications with the category, AI for Predictive Diagnostics & Therapeutic Target Discovery.
Bionsight researches the chemoproteomics platform which is based on high-resolution mass spec.
Our chemoproteomics platform, Javelin detects protein-ligand interactions at a proteome-wide scale.
It has a wide range of applications from target identification, validation, high throughput screening, and novel target discovery.
We believe chemoproteomics is an emerging technology and has a lot of potential for drug-discovery.

October 20, 2022

바이온사이트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1회 신약개발 AI플랫폼 기술 발표

[시사저널e=최다은 기자] 최근 인공지능(AI)를 활용해 신약개발 연구 효율을 높이는 기술이 주목받으면서 AI 신약개발 플랫폼 개발에 뛰어든 제약바이오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대형 제약사뿐만 아니라 중소 제약사들도 AI기술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습이다. 

기허가 의약품의 새로운 적응증을 발견하는 AI 솔루션, 면역항암제, 항암 백신 개발 솔루션까지 AI 신약 개발 플랫폼도 다양해지는 추세다.

19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 주관하에 AI 플랫폼 설명회를 개최했다. 제약바이오기업과 AI스타트업의 공동연구를 활성화해 AI 신약개발을 가속화하자는 취지서다.

이날 ‘AI플랫폼 기술 발표’ 세션에서는 메디리타, 신테카바이오, 바이온사이트 세 기업이 각사의 약물개발 분야 플랫폼 기술에 대해 설명했다. 배영우 메디리타 대표, 양현진 신테카바이오 상무, 유호진 바이온사이트 최고기술책임자가 연사로 나섰다.

19일 유호진 바이온사이트 최고기술책임자가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AI신약개발지원센터 주최로 열린 '제1회 AI 신약개발 오픈 이노베이션 행사'에서 바이온사이트의 AI 신약개발 주요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유튜브 생중계 캡쳐


바이온사이트는 화학단백질체학 기술과 AI를 활용해 신약후보물질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자체 개발한 AI 플랫폼은 ‘글랜스(Glance)’, ‘재블린 (Javelin)’, ‘스켈레톤(Skeleton)’ 세 가지가 있다. 바이온사이트는 자가면역, 항암, 대사질환과 관련해 7종의 신약개발 파이프라인 운영하고 있다.

바이온사이트의 주요 기술은 바이오메디컬 데이터를 통합하고 자체 네트워크 분석기술을 통해 질병-타겟-약물관계를 유추한다. 또 바이오 객체 간의 고유 상관관계 분석을 통해 단백질을 타겟하고 Pathway 분석, 후보물질 및 소재 발굴한다.

특히 스켈레톤의 주요 기술은 3차원 구조기반 딥러닝 모델들과 프레임워크 기술을 조합해 구현된 결합구조를 최적화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유호진 바이온사이트 최고기술책임자는 “타겟 발굴부터 IND 확보까지 가능한 자체 신약개발 플랫폼으로 저비용 고효율 신약후보물질 발굴 중”이라며 “히트(hit) 물질 발굴까지 4개월 이내로 높은 성공률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2024년까지 2건의 IND 자료 확보를 목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http://www.sisajournal-e.com/news/articleView.html?idxno=293424

October 9, 2022

AI 스타트업 라운드테이블 – 바이온사이트, 신약 개발 혁신

바이온사이트는 AI 기반 바이오테크기업이다. AI로 신약 개발의 효율성을 높였다. 양희정 바이온사이트 공동 대표는 “다른 AI 기반 신약 개발업체와 달리 바이온사이트는 신약 후보 설계, 약물 합성, 실험, 실험 결과 분석 등 모든 분야를 자체 해결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창업자들의 전공이 물리학 약학 수학 등 다양하다. 바이온사이트는 신약 후보물질(파이프라인)을 계속 확대하고, 기업공개(IPO)도 추진할 계획이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15/0004760026

September 6, 2022

‘바이온사이트’ 스타트업 축제 ‘컴업’ 참가기업 선발

컴업 2022 참여 컴업스타즈 70개사 최종 선정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 '컴업(COMEUP)' 주관기관 코리아스타트업포럼(코스포)은 컴업 2022에 참여할 컴업스타즈 70개 사를 최종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컴업스타즈는 컴업이 매년 선발하는 유망 스타트업으로 기업 성장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과 기회가 제공된다.

이번 컴업스타즈 모집에는 전 세계 38개국 881개 스타트업이 참여해 12.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평가와 자문위원회 검토를 거쳐 성장 잠재력이 높은 초기 스타트업을 선발하는 루키리그 30개 사, 유니콘을 향해 성장하는 로켓리그 40개 사를 선정했다고 코스포는 설명했다.

컴업스타즈 누적 투자 유치액은 5천237억원, 기업당 평균 투자 유치액은 75억원이다. 10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한 스타트업은 H2O(에이치투오) 호스피탈리티, 갤럭시코퍼레이션, 에어스메디컬, 코드박스, 딥핑소스, 닥터다이어리, 팀스파르타, 엑스와이지 등 17개 사다.

미국 에듀테크 기업 나오나우, 인도네시아 모빌리티 스타트업 소울파킹 등 해외 스타트업도 선정됐다고 코스포는 설명했다.

산업 분야별로는 소프트웨어 분야가 23개 사(33%)로 가장 많았고, 헬스케어 및 바이오가 13개 사(18%)로 뒤를 이었다.

컴업 2022는 오는 11월 9∼1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다.

컴업스타트 로켓리그 명단
컴업스타즈 루키리그 명단

https://www.mk.co.kr/news/economy/view/2022/09/788770/

July 14, 2022

AI신약개발협의회 발족…”협업 생태계 조성”

국내 AI신약개발기업 22개사 참여

13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제약회관에서 'AI신약개발협의회' 첫 회의가 개최됐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AI센터)는 신약개발에 요구되는 AI 기술 발전과 협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AI신약개발협의회'를 발족했다고 14일 밝혔다.

협의회는 전날 첫 회의를 개최하고 김이랑 온코크로스 대표를 초대 회장으로 선임했다. 또 AI 신약개발 오픈 이노베이션 행사 정례 개최, 민관협력 AI 신약 개발 연구 프로젝트 추진, 정부 정책담당자 초청 정례 간담회 개최를 핵심 사업으로 정했다.

신테카바이오, 스탠다임, 디어젠 등 22개 국내 AI신약개발기업의 대표·임원으로 구성된 협의회는 앞으로 AI 신약개발 기업을 대표하는 기구로서 산·학·연·병·정 협업 생태계 조성의 한 축을 담당해 나가기로 했다.

협의회는 신약개발에 적용하는 AI 기술을 카테고리별로 나누고, 단계별 AI 기술 피칭 및 파트너링을 통해 신약개발 협업 생태계에 역동성을 불어넣을 방침이다.

민간 협력 AI 신약개발 연구 프로젝트와 관련한 대정부 건의 및 소통 활동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신약개발 현장의 기술 수요와 임상 현장의 미충족 수요에 부응하는 연구과제를 바탕으로 정부 정책담당자와의 소통 채널을 더욱 활성화하겠다는 의지다.

이밖에 현장형 전문가 양성을 위한 부트캠프 운영, AI 신약개발 백서 발간, 인공지능신약개발포탈사이트(KAICD) 구축 및 운영 등 다양한 AI센터 추진 업무에도 협조하기로 했다.

김이랑 협의회장은 "AI신약개발 시장에 활력과 속도감을 불어넣기 위해서는 성장 걸림돌 제거, 협업 생태계 조성, 정부 정책지원 강화가 필요하다"며 "우리나라 신약개발 AI기업들이 참여하는 협의회를 통해 AI 신약개발 시장의 공동 현안에 대응해 나간다면 국가적 과제인 신약개발의 속도를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277/0005117637

July 6, 2022

약학·물리학·수학 박사가 뭉쳐 만든 AI신약개발 업체

바이온사이트 유호진·양희정 공동대표, 이남길 창업자 인터뷰
화학단백질체학 기술 활용한 AI 신약개발 업체
"다양한 백그라운드로 발빠른 결과 도출 가능"
지난해 슈미트·DSC인베 투자 받아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AI(인공지능) 신약개발은 10~15년이 걸리는 기존 전통 신약개발 주기를 절반 이하로 줄여보고 효율화 해보자는 필요에서 비롯됐다. 시간은 절반으로 줄지만, 후보물질 도출 등에서 축소되는 시간을 고려하면 비용은 4분의 1로 감소한다는 분석도 있다.

글로벌 빅파마 입장에서도 마다할 이유가 없다. 노바티스는 마이크로소프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AI혁신 연구소를 설립했다. 사노피와 로슈, BMS, 화이자, 일라이릴리, 아스트라제네카 등이 AI 신약개발사와 협업으로 파이프라인을 공동개발하고 있다.

당연히 국내에도 다수 AI신약개발 업체들이 있다. 신약개발 바이오테크 바이온사이트 유호진 공동대표는 “다른 AI 신약개발 업체와 가장 큰 차별점은 (창업팀의) 백그라운드가 모두 달라서, 문제를 접근하는데서 차별점, 유연성이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왼쪽부터)이남길 공동창업자, 유호진 공동대표, 양희정 공동대표 (사진=바이온사이트)

그는 “신약개발 과정에서 풀어야할 문제의 범위가 넓다”며 “컴퓨터로만 모든 일이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약을 개발하고 검증해야 하고, 검증 모델을 만들면 수학적으로 정확한지 등의 점검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덧붙였다.

바이온사이트는 지난 2019년 10월에 법인을 설립해, 지난해 슈미트와 DSC인베스트먼트(241520)로부터 투자를 받고 지난달 팁스(TIPS)창업사업화에 선정된 바이오테크다. 어느 한쪽으로 치우쳐져 있지 않은 창업팀의 커리어가 차별화된 결과를 내놓을 수 있다는 것이 유 공동대표의 설명이다.

바이온사이트는 위스콘신 주립대에서 물리학을 전공하고 미국 현지 스타트업을 거친 유 공동대표와 서울대학교에서 약학을 전공한 양희정 공동대표(강원대 약학대학 부교수)가 2018~2019년 사업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며 시작했고, 유 공동대표와 카이스트 동문으로 기숙사에서 인연을 맺은 수학전공 이남길 공동창업자(강원대 통계학과 부교수)가 합류하게 되면서 현재 팀이 꾸려졌다.

바이온사이트는 화학단백질체학(Chemoproteomics)기술과 AI를 활용해 전통 신약개발 방식으로 접근하지 못했던(undruggable) 타깃에 대한 신약후보물질을 개발하는 신약개발 스타트업이다. 질량분석장비로부터 확보한 수치화된 단백질과 약물 간의 결합정보로부터, 약물의 단백질 타겟을 규명할 수 있는 화학단백질체학의 활용은 경쟁사들이 쉽게 접근하지 못하는 기술이다.

자체 개발한 AI 플랫폼은 △글랜스(Glance) △재블린 (Javelin) △스켈레톤 (Skeleton)으로 크게 3가지가 있다. 글랜스는 메디컬 데이터를 분석하고 스켈레톤은 딥러닝(deep learning)으로 최적화된 분자구조를 만든다. 재블린은 화학단백질체학 기술을 활용해 단백질과 약물의 상호작용을 규정하는 기술이다.

양 공동대표는 “글랜스의 경우 기존 데이터베이스를 통합하고 분석해 실제 소재를 추천받아 실험까지 증명해 이용가능하도록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바이온사이트는 글랜스 기술을 이용해 상장 바이오 업체 한 곳과 협업해 탈모치료제를 발굴해, 최근 임상단계에도 접어들었다. 후보물질 도출에 전통 방식보다 훨씬 짧은 시간이 소요됐다는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바이온사이트는 추후 플랫폼 기술을 라이선스 아웃 할 수도 있지만, 후보물질과 특허, 전임상데이터 등으로 이뤄진 신약후보 파이프라인도 보유하고 있어 신약 후보물질 라이선스 아웃도 계획하고 있다. 현재 △건선 치료제 △항암제 △비알콜성지방간염(NASH) 대상 7개의 파이프라인을 가지고 있다. 자체 기술인 글랜스와 스켈레톤 등을 활용해 후보물질을 발굴했다.

이광수(gs88@edaily.co.kr)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18/0005260601?sid=101